송원뉴스홍보관

사회복지학과 김용민교수 광주매일신문 칼럼기고조회수 184
박지호2022.08.08 09:23
첨부파일1
김용민교수1(3).jpg (14 KB) 다운로드 25

종합사회복지관의 변신, 주민자치의 조력자

 

모든 사회복지시설은 3년마다 평가받게 되어 있다. 올해 종합사회복지관 평가가 진행되고 있다. 광주광역시 소재 종합사회복지관은 20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필자는 사회복지시설평가 위원으로 종합사회복지관 현장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평가는 3년간 복지관의 시설·환경 재정·조직 프로그램·서비스 이용자의 권리 지역사회관계 시설운영 전반의 6가지 영역으로 진행된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프로그램 및 서비스 영역이다. 그동안 복지관이 대표적으로 제시할 만한 프로그램 및 서비스 5개 사업을 선정하여 평가받는다. 대학에서 가르치는 프로그램 교과목은 특정 대상을 선정하고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프로그램 종료 후 평가하는 형태이다. 그런데 복지관 현장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은 사뭇 달랐다.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었다. 특히 복지관의 3대 기능 중 하나인 조직화 부분에서는 마을 주민과 함께 자치활동을 하고,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도움을 주는 일들이 일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었다. 프로그램도 특정 대상으로 진행되는 사업도 있지만, 마을 주민들의 동아리, 자조 모임, 축제 등을 지지하고 도움을 주는 사업도 상당 부분이었다.

 

그동안 종합사회복지관의 정체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장애인복지관·노인복지관·지역아동센터·시니어클럽·여성새로일하기센터 등 대상자별로 사회복지 전달체계가 세분되다 보니 종합사회복지관의 역할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어 왔다. 과거 10년 전만 해도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일정 지역의 복지사업을 대부분 전달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였으나 현재는 그 기능이 축소되지나 않았는지 염려가 많았다. 그런데 종합사회복지관은 변신과 전환을 통해 상당 부분 제 기능을 찾아가고 있어서 다행이다.

 

평가영역 중 여섯 번째인 시설 전반에 대한 평가가 있다. 정성평가로 기관장과 직원의 면담을 통해 평가가 진행된다. 기관장의 면담 질문 중 복지관 내외부 환경변화, 복지관의 비전 등에 대한 질문이 있다. A 복지관 관장에게 복지관의 비전에 대해서 질문을 하였다. “이제 복지관의 핵심 키워드는 마을입니다. 복지관은 마을에 대한 문제를 발굴하고 주민들과 함께 해결책을 찾고 마을의 비전을 세우고, 마을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복지관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 복지관은 마을 소통팀, 마을 성장팀, 마을 활력팀으로 조직부서명을 바꾸어 운영하고 있습니다필자는 깜짝 놀랐다. 주민자치하면 지자체와 주민 간의 관계 속에서 주민이 스스로 자치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지자체가 얼마 만큼 도움을 줄 것인가, 지자체의 역할은 무엇인가? 등으로 논의가 진행됐다. 그런데 복지관이 주민 조직화를 어떻게 할 것인가? 주민 조직화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노하우를 수년 전부터 관심을 두고 노력하고 있으며, 어느 정도 성과를 내고 있다는 점은 주민자치의 조력자로서 복지관을 다시 봐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주민자치의 가교역할을 하는 복지관으로 새로운 관점으로 접근이 필요한 때이다.

 

한편 일부 복지관의 경우 지자체 사업을 수위탁하고 있었다. 노인 일자리 사업, 노인돌봄서비스, 푸드뱅크 등 지자체에서 수위탁을 받아 복지관에서 수행하고 있었다. 복지관 본연의 3대 기능은 사례관리, 프로그램 및 서비스, 조직화이다. 복지관이 지역의 거점 역할을 하다 보니 복지관의 3대 기능 외에 지자체 사업의 전달체계 역할을 하는 것이다. 또한, 일부 복지관의 경우 지자체에서 직접 운영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지자체와 긴밀한 연계 관계를 가지고 있어 복지관의 모습이 달랐다.

 

주민자치 성공의 핵심 키워드는 주민과 자치이다. 주민 스스로 다스리는 것이 본질이다. 주민은 스스로 자치역량을 강화하고 주민이 주인으로서 행동하기 위해서는 도움이 필요하다. 최근 지자체들이 주민자치회 활성화를 위해 인건비를 지원하고 있다. 인건비 지원은 자칫 자생력을 잃어버리게 할 수 있다. 만약 지자체들이 복지관의 조직화 사업비를 지원해 준다면 주민자치 역량이 크게 향상될 것이다. 주민자치의 조력자, 가교자 역할로 종합사회복지관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관련기사보기 : http://www.kjdaily.com/article.php?aid=1659866926581098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