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언론의 자유와 언론의 책임을 강조하는 송원대학교 신문방송국

담양 펜션 화재 ‘소화기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주인 보니? ‘충격’조회수 890
신문방송국 (swnews)2015.05.31 15:41

담양 펜션 화재로 4명의 사망자가 나온 가운데 팬션 주인의 정체가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15일 오후 9시 45분 쯤 전남 담양군 대덕면 매산리 한 펜션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

화재는 불이 난지 50여 분만에 진화됐고, 주인 최모 씨와 투숙객 등 6명이 부상, 4명이 사망했다.€투숙객은 26명으로 잠정 확인됐으며 대부분 전남 나주 동신대학교의 패러글라이딩 동아리 소속 재학생과 졸업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펜션에는 별다른 소방시설이 갖춰지지 않았고 화재 현장에 비치된 소화기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곳은 펜션 별관 단층 형태의 바비큐장으로 사상자 대부분이 이곳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고기를 굽던 중 불티가 지붕으로 튀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 가운데 담양 펜션의 실질적인 주인이 현직 구의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과 광주 일선 자치구 등에 따르면 화재로 화상을 입은 펜션 주인 최모 씨는 광주의 한 구의회 소속 초선 기초의원인 것으로 확인됐다.